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1945년 우키시마호 폭침은 日의 계획적대학살…사죄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은 24일 해방 직후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태우고 부산으로 향하던 배가 폭침돼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우키시마(浮島)호 사건'을 일본의 계획적 학살로 규정하며 사죄를 촉구했다.

우키시마호 사건 74주기인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우끼시마마루 폭침사건에 비낀 반인륜적 죄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계획적이며 의도적인 대학살 만행사건"인 이 사건에 대해 일본은 "70여년이라는 세월이 지나도록…사죄도 배상도 하지 않고 오히려 역사를 왜곡하며 책임회피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조사발굴된 모든 자료는 이 사건이 일제가 의도적으로, 계획적으로 감행한 반인륜범죄라는 것을 낱낱이 폭로해주고 있다"며 "과거사를 정당화하고 묻어버리려고 꾀할수록 조선민족 앞에 치러야 할 대가가 더욱 커진다는 것을 일본 당국은 명심하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우끼시마마루 사건', '오늘도 들려오는 피의 절규' 등의 글을 게재했다.

1945년 8월 24일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군사시설에서 강제노역을 했던 조선인 피징용자와 가족을 태우고 귀국길에 나선 우키시마호는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침몰했다.

일본은 524명이 희생됐다고 발표했으나 생환자들은 이 사건이 고의 폭발이며 조선인 희생자가 8천여명에 이른다며 일본 정부에 진실 규명을 요구해왔다.

당시 우키시마호가 부산으로의 항로가 아닌 기뢰가 다수 부설된 일본 연안을 따라 항해한 이유 등에 대한 설명은 엇갈리고 있으며, 최근에는 일본 방위청 전문을 근거로 우키시마호에 폭발물이 실려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쿠시마호 사고 日정부 기록물
우쿠시마호 사고 日정부 기록물(부산=연합뉴스) 1945년 해방과 함께 한국인 징용자를 태우고 귀국길에 올랐다가 의문의 폭침사고를 당한 우키시마호에 대량이 폭발물이 실려 있었다는 일본 정부의 기록물이 발견됐다. 사진은 우키시마호 관련 전문 복사본. 2016.8.8 [추모협의회 제공=연합뉴스] ccho@yna.co.kr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4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