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장외집회 말고 국회서 조국 청문회 해야"…한국당 압박

"대권놀음에 몰두…국회 절차 외면하면 국민과 함께 청문"
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에 '국민청문회 요청' 공문 발송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조속한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필요성을 강조하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일정 합의'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오는 26일을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협상 시한으로 못 박은 것은 물론, 협상 불발 시 오는 27일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특히 민주당은 주말인 이날 오후 광화문에서의 정부 규탄집회를 예고한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장외가 아닌 국회에서 조 후보자 문제를 검증하고 민생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어떤 명분도 없고 국민적 동의도 얻을 수 없는 장외집회를 하는 것에 대해 매우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특히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국회에서 진짜 해야 할 일은 외면한 채 장외집회에 의존해 정쟁, 대권놀음에 몰두한다"며 "한편으로는 안타깝고, 한편으로는 한심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장외에서 떠들지 말고 국회가 정한 법적 절차 안에서 청문회를 통해서 해 달라"며 "청문회를 외면하면 국민과 함께하는 청문회를 적극 검토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불발될 가능성에 대비해 국민 청문회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우선 민주당은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민 청문회 주관 요청의 건' 공문을 발송했다.

민주당은 공문에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국민적 의혹에 대한 검증과 해명을 위한 국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청문회를 개최해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은 두 단체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민주당은 답변이 오는 대로 국민 청문회 개최를 전제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셀프 청문회'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전적으로 두 단체의 주도 하에 국민 청문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가 제안을 받아주길 기다리고 있다"며 "청문회 방식은 두 단체의 뜻에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물론 오는 30일 전에 여야 합의에 따라 청문회를 개최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국 후보자 입장문 발표
조국 후보자 입장문 발표(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기 위해 로비로 향하고 있다. 2019.8.23 seephoto@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4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