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르단강 서안서 폭탄 터져 이스라엘인 17세 소녀 사망

아버지·오빠는 부상…이스라엘군 "심각한 테러"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요르단강 서안에서 23일(현지시간) 폭탄 폭발로 이스라엘인 10대 소녀가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요르단강 서안의 돌레브 유대인 정착촌 근처에서 폭탄이 터지면서 17세 소녀 리나 쉬네르브가 숨지고 그의 아버지(46)와 오빠(21)가 다쳤다.

폭탄이 폭발했을 때 이들은 하이킹을 하고 있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 로넨 마넬리스는 이스라엘군이 이번 사건을 '심각한 테러'로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공격에 사제폭발물이 이용됐다며 폭탄이 가족을 향해 던져졌는지, 아니면 현장에 미리 설치돼 있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군인들을 현장 주변에 투입해 검문·검색을 강화했다.

요르단강 서안의 폭탄 사건 현장[EPA=연합뉴스]
요르단강 서안의 폭탄 사건 현장[EPA=연합뉴스]

국방장관을 겸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피해 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유대인 사회를 계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이 제한적으로 자치권을 행사하는 요르단강 서안에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한 후 요르단강 서안을 점령했으며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이곳에서 유대인 정착촌을 계속 늘리고 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3 2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