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양대·을지대병원 노조, 90% 찬성으로 파업 가결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건양대·을지대학병원 노조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면서 29일부터 파업을 예고했다.

23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대전·충남지역본부에 따르면 21∼23일 건양대·을지대병원 조합원들을 상대로 한 쟁의행위 돌입 찬반투표가 가결됐다.

두 노조 모두 찬성률이 90%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금협상, 인력충원, 노동시간 단축 등을 요구하는 노조는 병원과 협상을 진행했지만 모두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노조는 오는 28일까지 사측과 협상하되,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29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3 2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