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30일부터 페스티벌

개막놀이
개막놀이 [목포시 제공·재판매 및 DB 제공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목포 원도심 일원에서 30일 '목포(愛) 가을(藝) 페스티벌(樂)' 막이 오른다.

이 페스티벌은 목포시가 목포의 가을 문화예술축제 행사를 하나로 모아 브랜드화한 것으로 다음달부터 10월까지 매주 금·토·일에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축제의 막을 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그동안 마당극, 인형극, 마임, 탈놀이, 국악, 서커스, 콘서트, 로컬스토리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우수한 순수 민간예술축제로 손꼽히고 있다.

올해 19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30일부터 9월 1일까지 3일간 해외초청 9팀을 비롯해 54개 팀이 원도심 길거리 마당무대에서 판을 벌인다.

30일 개막놀이 '별난만세'에서는 목포의 근대시민을 재현한 거대인형과 현재의 시민이 함께 목포 4·8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유쾌하고 신명 나는 난장을 연다.

중국, 몽골, 볼리비아, 캐나다, 브라질 등의 민속음악과 춤으로 꾸며지는 해외공연과 국내 현대무용단 모던테이블의 '다크니스 품바', 강릉단오제보존회의 '강릉관노가면극', 국악그룹 타고의 '원스트링즈' 등 60여 공연이 관객을 찾는다.

지난해 목포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목포 로컬스토리'는 올해 고하도 감화원터, 조선미곡창고, 양동교회, 대반동 방파제 등 총 4곳에서 열린다.

목포의 근대역사문화 스토리와 어우러진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마당페스티벌에 이어 올가을 목포에는 매주 다른 컨셉의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가 펼쳐진다.

목포축제(9월 6∼8일), 목포항구축제(10월 3∼6일), 서산동 연희네슈퍼 일원에서 열리는 골목이 춤춘다(10월 18∼20일), 북항노을축제(10월 25∼27일), 매주 주말 버스킹 공연 등 낭만항구 목포는 가을 내내 풍성한 볼거리로 관광객을 맞는다.

목포시 관계자는 "올가을 목포에 오면 맛있는 음식에 입이 즐겁고, 해상케이블카와 목포가을페스티벌로 눈과 귀가 즐거워질 것"이라면서 "가을 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결정해 달라"고 말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8/23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