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 잉크공장서 유독성 황화수소 누출…"인명피해 없어"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22일 오후 11시 30분께 경기도 고양시의 한 잉크공장에서 유독성 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공장 근로자들이 대피하고, 인근 주민 4명이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별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소방 관계자는 전했다.

소방당국과 관계기관은 시설 냉각처리를 하고 황화수소가 더 검출되는지 등의 확인 작업을 거쳐 23일 오전 3시 50분께 현장 상황을 종료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잉크 제조 과정에서 과열로 인한 화학 반응으로 황화수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화확물질관리법에서 규정한 사고대비물질 중 하나인 황화수소는 썩은 달걀 냄새와 같은 악취를 풍기는 무색의 기체로, 구토를 유발하고 1천ppm 이상에 노출되면 의식을 잃을 수 있다.

고양 잉크공장서 유독성 황화수소 누출…"인명피해 없어"
고양 잉크공장서 유독성 황화수소 누출…"인명피해 없어"[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3 0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