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달 서울 주택거래 9·13대책후 최대…외지인 매입도 늘어

강남 재건축 등 거래 증가…'똘똘한 한 채' 선호 영향 등 겹쳐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달 서울의 주택 거래량이 작년 9·13대책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외지인들이 구입한 서울 아파트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6만7천49건으로 지난해 10월(9만2천566건)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통계는 거래 신고일 기준 집계로, 주택거래신고 기간이 60일인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9·13대책 이후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도 1만2천256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10월(1만8천787건)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 신고됐다.

서울의 주택거래량은 올해 3월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급매물 소화를 시작으로 꾸준히 늘기 시작해 최근에는 신축 등 일반아파트 거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방·경기지역 거주자의 서울 주택 매입도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달 지방·경기지역 거주자의 서울 주택 매입 건수는 총 2천833건으로, 역시 지난해 10월(4천197건) 이후 가장 많았다. 9·13대책 이후 최대 건수다.

구별로 송파구의 외지인 매입이 226건으로 작년 10월(324건) 이후 가장 많았고, 서울 전체를 통틀어서도 최대를 기록했다.

잠실 주공5단지 등 재건축 투자상품을 중심으로 외지인의 매입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연초 외지인 매입 건수가 30여건에 그쳤으나 지난달에는 각각 158건, 121건으로 늘었다. 역시 9·13대책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강동구도 외지인의 주택 매입 건수가 182건으로 작년 10월(197건) 이후 최대다.

다주택자 양도세·종부세 중과, 대출 건수 제한 등 주택 수에 대한 규제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강남권 주택에 대한 '원정투자'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밖에 노원구(183건), 양천구(130건), 성북구(126건), 마포구(113건), 용산구(111건), 동작구(103건), 동대문구(107건) 등지도 작년 10월 이후 외지인 매입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3 0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