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TF 꾸리며 '조국 지키기' 총력…"野 조국 죽이기 단호대응"

"한국당, 비이성적 마녀사냥…사법개혁 저지·좌초 의도"
조국 딸 논란 확산속 딜레마 빠진 분위기도…"다른 후보였으면 벌써 정리"
이야기하는 이해찬과 이인영
이야기하는 이해찬과 이인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과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8.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압박하고 있는 야당을 향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청와대가 정면돌파 기조를 천명하고 민주당 역시 전날 의원총회에서 '조국 지키기' 단일대오 의지를 다진 데 따른 것이다. 야권이 제기한 의혹 상당수가 '가짜뉴스'라는 판단도 깔렸다.

조 후보자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상징하는 만큼 야당의 공세에 밀릴 경우 정기국회 및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국 주도권을 내주며 개혁 동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점점 커지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논란에 당 내부적으로 딜레마에 빠진 분위기도 감지됐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toadboy@yna.co.kr

민주당은 한국당이 정치공세를 위한 마녀사냥식 검증으로 일관한다고 주장하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며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도 터는 패륜에 가까운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 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며 "한국당은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히 대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조 후보자 인사청문이 합리적 인사검증 수준을 넘어 비이성적 마녀사냥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YTN라디오에서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논란과 관련해 "논리 비약을 통해 당연히 특혜를 받지 않았냐는 식으로 매도하는 상태"라며 "(한국당이) 정당한 청문회를 하려는 의도가 아니라 정치적 공세를 하려는 태도"라고 밝혔다.

나아가 민주당은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향해 십자포화를 퍼붓는 '정치적 의도'를 알리는 데도 주력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것은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도 "검찰개혁 좌초와 문재인 정부 흔들기를 위한 야당의 '조국 죽이기'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민주당은 한국당이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는 인식 아래 '조 후보자 청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내와 청와대 사이 정보교류가 좀 늦고 각종 의혹에 대해 당의 대응 속도도 느리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정보교환과 대응을 빨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굳은 표정의 조국 후보자
굳은 표정의 조국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2 hwayoung7@yna.co.kr

다만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 특혜 논란이 확대일로 양상을 보이는 점은 민주당의 고민이다.

자체 검증 결과 법적으로 문제될 것은 없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지만, 민감한 이슈인 입시 문제 논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파장이 국정운영 동력은 물론 약 8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까지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한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일반적인 후보자였으면 이 쯤에서 정리하는 것이 맞지만,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의 상징이라서 고민이 큰 것"이라며 "여론이 더 나빠질 수도 있어 내년 총선을 치러야 하는 의원들은 상당히 불안하다"고 밝혔다.

당의 한 관계자는 "조 후보자 딸의 경우 부유층 자녀의 일반적 스펙 쌓기와 입학 과정에서 크게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국민 정서적인 면에서 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있어 조 후보자가 자세를 낮추고 유감 표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송기헌 의원은 라디오에서 "조 후보자와 가족이 살아온 환경이 우리나라 평균적인 삶과 좀 다른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 점에서 괴리감을 느끼는 부분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조 후보자나 가족이 특혜를 받았다는 것까지는 아직 확인이 안 됐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2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