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밤하늘 별, 숲속 별 이야기…영양 별빛 반딧불이 축제 열려

애반딧불이 군무 [영양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애반딧불이 군무 [영양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영양=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밤하늘 별, 숲속 별 이야기가 있는 곳으로…."

경북 영양 별빛 반딧불이 축제가 31일부터 이틀 동안 수비면 영양반딧불이생태공원에서 열린다.

영양군은 국제밤하늘협회가 2015년 왕피천 생태경관보전지구를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한 뒤 찾는 사람이 계속 늘어 올해 축제에는 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고 22일 밝혔다.

맨손으로 은어 잡기, 소원등 달기, 야광 페이스페인팅, 버블 매직쇼, 버스킹 공연, 별빛음악회, 반딧불이 탐사 등 즐길 거리와 체험 거리를 준비한다.

오후 7시 30분부터 하는 반딧불이 탐사에서는 반딧불이생태공원을 거닐며 어둠 속에서 반짝반짝 빛을 내는 반딧불이 군무를 볼 수 있다.

㈔한국곤충연구기관협회 15개 기관이 제6회 곤충페스티벌도 연다.

장유식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장은 "애반딧불이는 6월 말∼7월 초, 늦반딧불이는 8월 말∼9월 초 아주 짧은 기간에 볼 수 있다"며 "축제 기간 영양을 찾아 반딧불이 군무를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2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