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이 주독미군에 지원하는 비용은

7년간 3천200억원 지원…나토 관련으로도 6천400억원 지출
독일의 미군 탱크 부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의 미군 탱크 부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는 자국에 주둔 중인 미군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7년간 2억4천300만 유로(3천246억 원)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21일 보도했다.

좌파당이 재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른 것이다.

이 비용에는 전직 미군기지 근무자들의 복리후생과 관련 건물 유지비용 등이 포함된 것이다.

이와 별도로 같은 기간 4억8천만 유로(6천412억 원)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관련된 비용으로 들어가는데, 대부분 미군과 연계돼 있다.

독일에는 미군 3만5천명이 배치돼 있다. 또 1만7천명의 미국 민간인, 1만2천 명의 독일 민간인이 미군과 관련해 종사하고 있다.

미군은 주로 독일의 중남부 지역에 배치돼 있다.

최근 미국은 주독 미군의 철군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독일의 국방비 증액을 압박해오고 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독일 등 유럽의 주요 우방국들을 상대로 2014년 나토가 합의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방비 2% 지출'을 지켜야 한다고 거듭 주장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폴란드에 미군 1천명을 추가 배치하겠다고 밝히면서, 주독 미군을 이동시킬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1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2차 세계대전 발발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독일의 국방비와 관련해 재차 압박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1 2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