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 산업혁명 선도 혁신거점'…청주 강소특구 비전 선포식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21일 오후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식을 했다.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도는 이날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을 위한 비전으로 '4차 산업혁명 기반, 스마트 IT 부품·시스템 혁신거점 구축'을 내세웠다.

이어 ▲ 충북형 기술사업화 시스템 운영 ▲ 산학 밀착형 사업화 연계 기술개발(R&BD) 거점 조성 ▲ 혁신 지원 인프라 확충 ▲ 청년 친화형 정주 여건 개선 등의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세부적으로는 충북 특화 기술사업화모델 운영, 강소특구 혁신기관·기업 네트워크 구성, 지방세 감면 등 기술사업화 지원제도 마련, 스마트IT 기술사업화 특화 오창캠퍼스 조성 등으로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

또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및 실증단지 구축, 5G 기반 반도체 특화 VR·AR 제작 거점센터 구축,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유치 등 혁신지원 인프라를 확충해 기술 실증 및 제품 제작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청주 강소특구를 중심으로 시스템 반도체, 미래자동차 등 충북의 미래 신성장 산업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주 강소특구 내 연구소기업 설립을 위한 충북도·청주시·충북대와 ㈜하우앳, 하워드랩㈜, ㈜네패스, ㈜유비콤 등 4개 기업 간 협약식도 열렸다.

연구소기업은 강소특구 내 공공연구기관의 성과를 사업화하는 핵심 기구로 연구기관이 자본금(현금·기술·기자재·부동산 등) 중 20% 이상을 출자할 예정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청주 강소특구가 충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혁신성장 거점이 되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범덕 청주시장, 김수갑 충북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6월 19일 청주 강소특구 지정을 확정했다.

청주 강소특구는 우수 연구·개발 역량을 갖춘 충북대(기술핵심기관, 1.41㎢)를 중심으로 기업과 연구·지원기관이 집적된 오창과학산업단지 일부(기술사업화 배후공간, 0.79㎢)로 구성된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1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