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한미훈련 잘한다' 궤변", 정경두 "훈련 참관은 해보셨나"(종합)

국회 국방위서 한미연합훈련 놓고 거친 설전
업무보고 하는 국방부 장관
업무보고 하는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기찬수 병무청장. 2019.8.2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의 21일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전날 종료된 한미연합훈련을 놓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한국당 의원들이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해 제대로 된 훈련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질타한 데 대해 정 장관이 '훈련 참관을 해보셨나'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말라'고 적극 반박에 나선 것이다.

한미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 취지에서 올해 '키리졸브'(KR:Key Resolve), '독수리훈련'(FE:Foal Eagle),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등 기존 대규모 연합훈련을 폐지하고, 전반기에 '동맹 19-1', 후반기에 '연합지휘소훈련' 등 규모가 축소된 대체훈련을 실시했다.

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한미연합훈련을 없애고 축소하고 그러는데, '그 전보다 잘한다'고 하면 그 궤변을 누가 믿나"라며 "병력 동원을 하지 않는 훈련이 제대로 된 훈련인가"라고 따졌다.

그러자 정 장관은 "UFG 훈련은 병력을 동원하는 훈련이 아니다"라고 설명한 데 이어 "의원님은 훈련을 계획하거나 참관은 해보셨나"라고 응수했다.

이에 이 의원은 "나도 엄청난 연구를 한다. 그따위 소리를 장관이 어떻게 질의하는 의원에게 하느냐"며 "내가 전문가가 아니라고 그렇게 폄하하고 멋대로 해도 되는가"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정 장관은 "이야기를 해도 믿지 않는다. 제발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마십시오"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나아가 정 장관은 "국방위원인데 왜 국방 전문가가 아니냐"고 되묻기도 했다.

이 밖에도 군 당국이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에 대응해 과거 정권시절 정립한 용어인 '3축(3K)체계'와 '킬체인'(Kill Chain), 'KMPR'(대량응징보복) 등 용어를 폐기한 데 대해 이 의원이 문제제기를 하자 정 장관은 "작전 요원들이 쉽게 이해하고 작전하도록 명칭을 바꿨다"며 "또 그렇게 몰아가나"라고도 했다.

이 의원이 "3K라고 해도 다 잘 이해하는데 이것을 군이 이해 못한다고 하는 것이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지만, 정 장관은 "작전요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재차 답했다.

정 장관은 한국당 이종명 의원과도 충돌했다. 정 장관은 이 의원이 한미군사훈련을 제대로 안한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의를 이어가자 "자꾸 안 한다, 안 한다고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 아닌가"라며 "과거보다 더 강한 훈련, 강한 연습, 더 확실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추는 연습과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맞받았다.

설전이 이어지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여야 불문하고 상식 수준에서 질의응답을 해주시면 좋겠다"며 "장관도 인내심을 갖고 해달라"고 양측의 자제를 당부했다.

결국 정 장관은 "장관으로서 사과드린다"며 "타당성 없는 말씀을 한두 번도 아니고 계속해 군 사기를 저하시키기 때문에 그렇게 말씀드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1 cityboy@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1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