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해직언론인 상징 故이용마

文대통령 두 차례 병문안…복직 후 휠체어 타고 출근도
복직 당시 이용마 기자(맨 왼쪽)
복직 당시 이용마 기자(맨 왼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깨고 싶지 않은 꿈입니다."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복막암 판정을 받고 투병하다 21일 세상을 떠난 고(故) 이용마 기자가 2017년 12월 휠체어를 타고 출근해 가장 먼저 한 말이다.

그는 옛 동료들 앞에서 "2012년 3월 해고된 그 날 이후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다"라고 웃어 보였다.

고인은 국내 해직 언론인의 상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69년 전북 남원 출생인 그는 전주고,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1994년 MBC에 기자로 입사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전방위적인 취재 활동을 펼쳤다.

2012년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홍보국장으로서 공정방송을 위한 170일 파업을 이끌었다가 '사내 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해직 후에는 국민라디오에서 '이용마의 한국정치'를 진행했고, 정치학 박사로서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복막암 투병 중에도 2017년 10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파업콘서트에 참여해 "언론이 질문을 못 하면 민주주의가 망하는 것"이라고 동료들을 격려하는 등 언론 민주화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메시지를 내왔다.

그러다 2017년 12월 최승호 대표이사의 해직자 복직 선언에 따라 5년 만인 12월 8일 MBC로 돌아왔다. 앞서 같은 달 1일에는 방송 민주화 투쟁의 상징이라는 평과 함께 제5회 리영희상도 받았다.

고(故) 이용마 기자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고(故) 이용마 기자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창비 제공]

비슷한 시기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지금까지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도 발간했다. 해직 기자 아버지가 쌍둥이 아들에게 들려주는 삶과 꿈의 이야기를 담았다.

고인은 책에서 민주화운동을 비롯해 자신이 겪은 한국 현대사를 풀어냈으며 20년 가까운 취재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사회와 언론의 문제점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또 어린 세대가 더 자유롭고 평등하며 인간미 넘치는 세상에서 살기 위해 국민 모두의 힘으로 이뤄내야 하는 개혁안을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고(故) 이용마 기자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고(故) 이용마 기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렇듯 고인이 국내 언론에서 갖는 상징성이 워낙 커 문재인 대통령도 고인을 두 차례 문병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주자 시절인 2016년 12월, 그리고 올해 2월 고인을 찾아 다양한 사회 이슈에 대한 계획과 의견을 전달했다.

이 기자는 당시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다녀갔다. 참으로 고마운 분"이라며 "나 같은 게 뭐라고 이렇게 챙겨주시니 고맙기 그지없다. 김정숙 여사께서 보내주신 무릎 담요도 긴요하게 쓰일 것 같다"고 적었다.

해직 언론인의 상징인 그는 복막암 병세 악화로 이날 오전 서울아산병원에서 5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쌍둥이 아들이 있고,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에서 빈소를 마련 중이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1 0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