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섭, 2011 대구육상 20㎞ 경보 銅 …러시아 선수 도핑 적발

IAAF 공식 승인…2019 도하 세계선수권 기간 중 메달 수여식 예정
한국 선수 중 유일한 세계육상선수권 메달리스트로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경보 20㎞ 경보 결선을 치르는 김현섭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경보 20㎞ 경보 결선을 치르는 김현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34·삼성전자)'이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동메달리스트로 공인받았다.

8년의 세월이 지난 뒤에 메달이 진짜 주인을 찾았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20일 대한육상연맹에 공문을 보내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메달리스트 중 러시아의 스타니스라프 에멜야노프(기존 3위)를 도핑 위반으로 적발했다. 4위였던 김현섭이 동메달 수여 대상자가 된다"라고 알렸다.

김현섭을 2011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 경보 3위로 표기한 IAAF
김현섭을 2011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 경보 3위로 표기한 IAAF[국제육상경기연맹 홈페이지]

IAAF는 공식 홈페이지에도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경기 결과에서 김현섭의 순위를 3위로 정정했다.

IAAF는 9월 27일 카타르 도하에서 개막하는 2019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기간 중 메달 수여식도 열 계획이다.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은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결선에서 1시간 21분 17초로 6위에 올랐다.

그러나 당시 남자 경보 20㎞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건 발레리 보르친과 블라디미르 카나이킨(이상 러시아)은 2016년 실시한 과거 샘플 도핑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선수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또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기록이 삭제됐다.

IAAF는 2016년 3월 김현섭의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 순위를 4위로 정정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에멜야노프의 도핑 규정 위반을 확정했고, 김현섭의 순위는 3위로 더 올라갔다.

김현섭은 늦긴 했지만, 역대 한국 선수 중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로 기록된다. 더불어 한국은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최 후 떠안았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노메달 개최국'이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났다.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섭은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당시 경기 전날 위경련이 와서 걱정이 컸다. 대회 당일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경기를 치렀다"며 "선두권에서 떨어지지 않으면 승산이 있다는 생각으로 레이스를 펼쳤으나 아쉽게도 후반에 선두 그룹에서 떨어졌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6위로 마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몇 년이 지난 후 (2016년에) 러시아 선수 두 명이 도핑에 걸려 4위까지 순위가 올랐고, 이번에 또다시 러시아 선수 한 명이 도핑에 걸려 3위로 올라가게 돼 얼떨떨하지만, 기분이 정말 좋다"라고 메달리스트가 된 소감을 밝혔다.

김현섭은 도하 세계선수권 톱10 진입을 목표로 훈련 중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0 2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