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래셀바이오, 간질성 방광염 치료제 연구자 임상 신청"

송고시간2019-08-20 10:39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바이오 및 건강기능식품 원료 사업 등을 하는 코스닥 상장사 바이온은 투자회사 미래셀 바이오가 간질성 방광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자 임상시험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자 임상시험은 신약 허가 등 상업화를 위해 진행하는 임상시험과는 별개다.

바이온에 따르면 이번 연구자 임상시험은 미래셀바이오와 서울아산병원이 함께 간질성 방광염 환자를 대상으로 인간 배아줄기세포 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주입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간질성 방광염은 방광 내 감염 등 특별한 원인 없이 방광의 점막이 파괴되거나 기능이 약해져 감각 변형, 기능 용적 감소 등이 일어나는 방광질환이다. 발병하면 빈뇨, 급박뇨, 방광 충만 시 나타나는 하복통 등이 발생한다. 여성 환자가 전체의 90%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