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블룸버그 "한국의 등유 수출 금지시 日 난방비 급등 가능성"

지난해 전체 필요분의 13% 한국서 조달…수입대체도 난관 많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일갈등이 더 악화해 한국이 난방 연료 수출을 금지할 경우 일본 소비자들의 겨울 난방비 부담이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일본에서도, 특히 추운 북부 지역에서는 휴대용 난로나 온풍기의 연료로 등유를 사용하는데 전체 소비량의 90%가량은 자국 내에서 생산하고 나머지는 대부분 한국에서 수입한다.

블룸버그는 6명의 무역업자를 인용해 정유공장 가동중단이나 혹한과 같은 사태와 동반해 한국이 등유 수출을 금지할 경우 일본 내 공급 부족과 가격 급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싱가포르에 있는 피치솔루션의 애널리스트인 피터 리는 "한국의 잠재적 등유 수출 금지가 가져올 결과는 극심한 공급 긴축의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일본이 한국에 더 많이 의존하는 겨울에 발생한다면 그 충격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일본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일본 등유 수입의 79%가량은 한국에서 이뤄졌고, 이는 전체 필요한 양의 13%를 차지했다. 일본 정유업자들은 겨울을 대비해 이르면 8월부터 한국산 연료 비축을 시작한다.

일본은 등유나 가솔린 수입을 위해 중국과 싱가포르에 의지할 수 있지만 비싼 화물 수송비용과 항만의 수용력 부족은 연료 수송을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무역업자들은 전했다.

일본 최대 정유회사인 JXTG홀딩스의 임원인 요시아키 오우치는 블룸버그에 "당분간 에너지 거래에 특별한 충격은 없다"면서도 "사태의 진전에 대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데미쓰코산의 임원인 노리아키 사카이는 정치적 상황이 악화하면 어떻게 대비할지 생각해야 한다며 자국에서 더 많은 등유를 생산하거나 한국 이외 국가의 수입을 늘리는 것, 재고를 더 많이 축적하는 것과 같은 선택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9 2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