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 中 전력회사 자본 1억달러 유치…서산에 LNG발전소 건립

충남도-서산시-중국 CGN 대산전력 투자 MOU
충남도-서산시-중국 CGN 대산전력 투자 MOU(서산=연합뉴스) 양승조 충남지사(가운데)와 맹정호 서산시장(왼쪽)이 19일 광둥성 선전시에서 장치보 CGN 대산전력 대표와 1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8.19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중국 자본 1억 달러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도는 외자 유치 등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양승조 도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이 19일 저녁 광둥성 선전시에서 장치보 CGN 대산전력 대표와 1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CGN 대산전력은 중국 국영기업인 CGNPC가 출자해 설립한 전력회사로, CGNPC는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18만4천308㎡ 부지에 LNG 발전소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은 CGNPC가 대산단지 LNG 발전소 건립 계획 부지 면적을 1만8천800㎡ 늘리고, 발전소 설비 용량을 확대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CGNPC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향후 5년간 매출 3조5천억원 달성, 건설기간 연인원 20만명의 고용효과, 생산유발 5조원, 부가가치 유발 5조원, 화력발전세 등 연간 30억원의 지방세 증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대한민국에서 지리적으로 중국과 가장 가까운 곳이고, 대산단지는 한국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한 곳"이라며 "이번 투자협약은 대산단지 전력공급 안정화와 신규 조성 예정인 대산첨단특화단지 내 대규모 투자에 필요한 전력 공급 발판을 제공, 충남 주력산업 중 하나인 석유화학산업 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치보 대표는 "중국과 충남은 가까운 거리만큼 서로의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해 함께 할 일이 많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내비쳤다.

1994년 설립된 CGNPC는 임직원 수가 4만명에 달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원자력, 풍력, 태양광, 가스복합발전소를 운영 중이다.

CGNPC의 발전소 설비 총량은 6만1천730MW로, 국내 발전 설비 총량의 50%에 달한다.

중국 선전 3W Coffee' 시설 살피는 양승조 충남지사
중국 선전 3W Coffee' 시설 살피는 양승조 충남지사[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제공]

양 지사는 이날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선전시 소재 스타트업 창업 지원 공간인 '3W Coffee'를 방문, 시설을 살펴본 뒤 관계자들로부터 운영 현황을 들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9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