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80% 감소…499만명→102만명

포항국제불빛축제 시기 변경에 포항 피서객 400만명 가까이 줄어
개점 휴업 중인 해수욕장
개점 휴업 중인 해수욕장(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흐린 날씨를 보인 7월 18일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이 피서객이 별로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9.7.18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국제불빛축제 영향인가, 다른 원인인가."

올해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이 크게 줄어든 이유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102만2천973명으로 지난해 499만1천743명의 20.5%에 불과했다.

이렇게 피서객이 80%나 줄어든 이유는 무엇보다 포항을 찾은 피서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포항 6개 해수욕장 피서객은 지난해 417만8천135명이었으나 올해 21만6천48명으로 400만명 가까이 급감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7월말∼8월초 영일대해수욕장에서 개최하던 포항국제불빛축제를 5월말∼6월초 형산강 둔치에서 개최함에 따라 포항 피서객이 줄어든 것으로 본다.

포항시는 매년 3∼5일간 개최한 포항국제불빛축제에 150만∼200만명이 찾았다고 발표해 왔다.

그러나 올해에는 포항국제불빛축제 방문객이 피서객 집계에서 빠진 것이 포항뿐만 아니라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수에도 영향을 미쳤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포항 피서객이 400만명이나 줄어든 것은 국제불빛축제 시기·장소 변경 때문만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경북도는 해수욕장보다는 다양한 놀이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춘 물놀이장이나 호텔 등에서 더위를 나는 쪽으로 여가문화가 바뀌거나 7월에 날씨가 궂었던 데에 원인이 있다고 분석한다.

일각에선 해수욕장 주변 식당이나 숙박시설 요금이 지나치게 비싸 국내 여행을 기피하거나 경기 침체로 씀씀이를 줄인데 따른 영향 때문이란 의견을 내놓는다.

포항시 관계자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영일대해수욕장 야간개장을 도입하거나 본격적인 피서철에 맞춰 모래조각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썰렁한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썰렁한 포항 영일대해수욕장(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흐린 날씨를 보인 7월 18일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이 피서객이 별로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9.7.18 sds123@yna.co.kr
후릿그물에 물고기가 한가득
후릿그물에 물고기가 한가득(포항=연합뉴스) 3일 경북 포항시 북구 청하면 월포리 월포해수욕장에서 열린 후릿그물 체험행사에 주민과 관광객이 그물을 당기고 있다. 후릿그물어업은 바다나 강에서 후릿그물을 던져놓고 육지에서 양쪽 끝줄을 당겨 고기를 잡는 전통어업방식이다. 2019.8.4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0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