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알바생 접합 무산에 "너무 안타깝다"(종합)

병원 측 "접합 어려워 의족 해야 할 듯…재활 치료에 최선"
롤러코스터 선로에 떨어진 아르바이트생
롤러코스터 선로에 떨어진 아르바이트생 (대구=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대구 달서구 이월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119구급대원들이 근무자 A(22)씨를 구조하고 있다. A씨는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2019.8.17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 이월드에서 발생한 사고로 오른쪽 다리가 절단된 아르바이트생 A(22)씨가 접합 수술이 무산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50분께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끼여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그는 놀이기구가 한 바퀴를 돌고 승강장에 들어온 뒤에야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절단된 다리 부위 뼈와 근육이 심하게 손상되고 놀이기구 윤활유 등에 오염돼 접합이 불가능하다는 의료진 판단이 나왔다.

의료진은 다친 부위를 봉합하는 쪽으로 결론 낸 뒤 밤늦게까지 수술을 했다.

봉합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나 소독 등 추가 치료가 진행 중이다.

A씨는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지만, 장기간 치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병원 측은 앞으로 절단 부위 상처가 아물 때까지 추가 치료 등을 한 뒤 의족 등 보조기구를 이용해 오랜 기간 재활해야 할 것으로 본다.

한편 A씨의 이런 처지가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주위에서는 평소 원만한 성격으로 부모님께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생활비를 벌어 온 착하고 성실한 청년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지인 B씨는 "부모님과 남동생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소년 시절부터 원만한 성격으로 친구들과 잘 지내는 착한 사람이어서 더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A씨는 군에서 제대한 후 올해 초 이 놀이공원에 들어와 5개월째 아르바이트를 해 왔다.

이용객들이 탄 놀이기구에 올라가 안전바가 제 위치에 올바르게 내려왔는지 확인하고 작동하는 일이 주 업무였다.

사고가 나던 날도 동료 알바생과 함께 일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실한 젊은이가 사고를 당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부상 정도가 너무 심해 접합 수술을 못해 무척 안타깝지만 환자가 다시 꿋꿋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롤러코스터)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롤러코스터)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롤러코스터)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9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