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무역수지 두달만에 적자 전환…한국수출 전년比 6.9% 감소

송고시간2019-08-19 11:14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지난달 무역수지가 두달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한일 갈등 상황이 영향을 미치며 한국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했다.

일본 재무성이 19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2천496억엔(약 2조8천82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인 것은 지난 5월 통계 이후 두달만이다.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6조6천432억엔(약 75조5천976억원)으로, 8개월 연속 전년 동기보다 낮았다.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6조8천928억엔(약 78조3천987억원)이었다.

교도통신은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이유로 미중 무역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의 부진을 꼽았다. 중국에 대한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3%나 감소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9% 감소했다. 한국 수출액은 작년 11월 이후 9개월째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도 8.6%나 감소했지만, 수출액 감소폭이 더 커서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1천607억엔(약 1조8천278억원)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초 한국에 대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규제 강화를 보복조치로 단행했지만, 재무성은 "해당 품목에 대한 분류가 따로 없어서 (이번 통계만으로는) 영향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일 무역충돌 (PG)
한일 무역충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