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제강점기 모두를 홀린 MSG '아지노모도'의 비밀

'MBC스페셜-경성음식야사' 오늘 방송
MBC스페셜-경성음식야사
MBC스페셜-경성음식야사[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일제강점기에도 '배달 문화'가 있었다.

그 시대 배달꾼들은 오토바이, 철가방 대신 그저 손과 어깨 위에 판을 들고 배달했다. 수많은 그릇을 어깨에 짊어진 채 여유롭게 자전거를 타는 배달꾼들 모습은 곡예에 가까웠다.

특히 여름이면 매일 점심시간 냉면 배달 주문이 폭주했다. 여름철 최고 인기를 누린 냉면은 신문 기사에도 매번 등장했다.

하지만 기사 제목은 주로 '냉면 먹고 중독', '냉면 먹고 사망'. 냉면으로 인한 사고 때문에 1930년대 냉면은 몰락하기 시작했다. 그 당시 냉면의 문제점과 그런데도 사랑받은 냉면의 매력을 알아본다.

겨울 대표 음식인 설렁탕은 그 시절 소머리를 통째로 넣고 펄펄 끓였다. 털도 제거되지 않은 소머리를 펄펄 끓인 그 모습을 처음 본 사람들은 경악했지만, 한 번 맛을 보면 모두 그 맛에 빠져들었다.

그 당시 설렁탕에 얽힌 조선 사람들 이야기와 영원한 수수께끼 '설렁탕과 소머리국밥은 무엇이 다른가?'에 대한 해답은 무엇일까?

또 한 가지, 음식에서 감칠맛은 없어서는 안 되는 요소 중 하나다.

일제강점기 감칠맛을 내는 주재료는 MSG의 원조인 '아지노모도'였다. 아지노모도 한 스푼이면 진한 설렁탕 국물 맛도, 감칠맛 나는 냉면 육수도 뚝딱 만들어졌다. '모든 음식에 아지노모도를 쳐서 먹으면 신가정, 신여성이 된다'는 광고도 끊임없이 나왔다.

MBC TV가 19일 밤 11시 15분 방송할 'MBC스페셜-경성음식야사'에서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 사람들이 열광한 음식들과 그에 관한 여러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방송에서는 아지노모도가 조선인의 입맛을 점령한 이야기, 그리고 그 내면에 숨은 웃지 못할 사건들도 공개한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9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