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내 구하려다…' 인천 대이작도 해상서 50대 남성 숨져

대이작도 풀등
대이작도 풀등[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썰물 때만 모습을 드러냈다가 밀물 땐 바닷속에 잠기는 인천 대이작도 '풀등' 인근 해상에서 50대 남성이 바닷물에 빠져 숨졌다.

18일 인천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55분께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도 풀등 인근 해상에서 A(58)씨가 바닷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3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 A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했지만 이날 오후 1시께 끝내 숨졌다.

A씨는 관광하러 아내와 풀등에 올랐으며 튜브를 탄 아내가 먼바다 쪽으로 떠내려가자 구하려고 바닷물에 뛰어들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닥터헬기가 현장에 급파됐지만, A씨는 이미 숨진 뒤였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8 2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