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北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긴장완화 기회 소중히 여겨야"

송고시간2019-08-17 10:29

북한 신형 발사체 (PG)
북한 신형 발사체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 16일 엿새 만에 또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중국이 긴장 완화의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17일 화춘잉(華春瑩)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에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중국은 관련 상황을 주의하고 있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시기로 각국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화 대변인은 또 "유관 각국은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하고, 긴장을 해소하는 일을 해야 한다"면서 "각국은 조속히 정상들이 달성한 공동 인식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은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신형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을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 미사일들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지난 10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킴스'와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