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종위기종 금개구리 600마리 서천 국립생태원에 방사

금개구리
금개구리[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금개구리 600마리를 19일부터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수생식물원에 방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방사하는 금개구리는 작년 9월 충남 아산에서 포획한 20마리를 자연 번식으로 증식한 것으로, 알에서 부화한 지 4개월 된 준(準)성체들이다.

환경부는 19일 200마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200마리씩 총 600마리를 방사할 예정이다. 방사 후에는 황소개구리 등 위협요인을 제거하면서 3년간 관찰할 계획이다.

한반도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년)'에 따라 2027년까지 복원을 목표로 진행 중인 25종 가운데 하나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도 금개구리를 취약종으로 지정했다. 취약종은 야생에서 몇 달이나 몇 년 안에 멸종 위기에 처하게 될 생물 종이다.

우리나라 서해안 논과 농수로에 주로 서식하는 금개구리는 농약과 비료 사용, 콘크리트 농수로 설치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감소했다. 환경부는 1998년 금개구리를 법정 보호종으로 지정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금개구리 복원을 멸종위기종 보전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금개구리 올챙이
금개구리 올챙이[환경부 제공]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