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서 폭우 실종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모자' 모두 사망

송고시간2019-08-17 07:59

강릉 급류 실종자 수색하는 소방당국
강릉 급류 실종자 수색하는 소방당국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강릉시 왕산면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어머니와 아들이 급류에 실종된 것과 관련해 16일 소방당국이 오봉저수지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2019.8.16 dmz@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난 15일 강릉에서 '모자'(母子)가 실종된 가운데 60대 어머니에 이어 30대 아들도 실종 사흘 만인 17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실종 추정 지점 540m 하류의 계곡에서 나모(37)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에 나선 가족 등이 발견했다.

앞서 나씨의 어머니 조모(61)씨는 전날 오전 7시 36분께 실종 지점에서 2㎞ 하류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나씨와 어머니 조씨는 200㎜ 가까운 폭우가 내린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께 자신들이 운영하는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평상을 치우는 등 비 피해 등을 살피고자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다.

이후 늦은 저녁이 지나도록 연락이 없자 타지에 사는 조씨의 딸이 같은 날 오후 8시 54분께 실종 신고했다.

조씨 등은 딸과 통화 후 집을 나섰으나 휴대전화는 집에 두고 나간 상태였다.

경찰은 "이들 모자가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투숙객용 평상을 계곡물이 불어나기 전에 옮기려다 급류에 휩쓸린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은 330여명의 인력과 드론, 인명 구조견을 동원해 사흘째 펜션 주변 등을 수색 중이었다.

강릉 급류 실종자 수색에 나선 군 장병
강릉 급류 실종자 수색에 나선 군 장병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강릉시 왕산면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어머니와 아들이 급류에 실종된 것과 관련해 16일 오전 육군 23사단 장병이 주변 계곡을 수색하고 있다. 하지만 집중호우로 계곡물이 워낙 거세 어려움을 겪었다. 2019.8.16 dmz@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