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한강 몸통 시신 내가 한 일" 40대 남성 경찰 자수

송고시간2019-08-17 06:18

(고양=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지난 12일 한강에서 몸통 시신이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한 40대 남성이 "자신이 한 일"이라며 자수해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17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 40대 남성 A씨가 "내가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범인"이라며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오전 2시 30분께 A씨를 고양경찰서로 이송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피해자와 시비 중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으며, 진범이 맞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