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린란드를 산다고?…SNS서 조롱·美언론은 가격 매겨보며 풍자

송고시간2019-08-17 04:47

트럼프 대통령 매입 검토 지시 보도 반응…"구시대적 식민주의 관점"

트위터에 올라온 '10년 뒤 그린란드' 풍자 게시물
트위터에 올라온 '10년 뒤 그린란드' 풍자 게시물

[트위터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 매입에 관심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를 풍자하고 조롱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 그린란드에서 '안 판다'고 못 박기는 했지만 미국 언론 역시 그린란드의 가격을 매겨보며 그린란드 매입 구상의 비현실성을 부각했다.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는 '10년 뒤 그린란드'라는 문구와 함께 한적한 바닷가 마을에 황금색 트럼프타워가 들어선 합성사진이 올라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구상이 미국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기보다 부동산 개발업을 해왔던 자신의 사적 이익과 맞물려 있을 것이라는 의구심을 한 장의 사진으로 드러낸 것이다.

트위터에는 '정말인가'라는 문구와 함께 개가 놀란 표정을 짓는 짧은 영상도 올라왔다. 계정 이용자 '코리 루이스'는 "그에게 새로운 장난감을 줘라. 아이디어는 제발 그만!"이라는 글을 함께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구상을 비꼬았다.

그린란드
그린란드

[로이터=연합뉴스]

싱크탱크 북극연구소 빅토리아 허먼 회장은 미 워싱턴포스트(WP)에 "덴마크에서 그린란드를 산다는 개념은 구시대적이고 식민주의적 관점에 기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진정으로 그린란드와 경제협력을 증대하는 데 관심이 있다면 올 여름에 그린란드 역사 공부 좀 하고 덴마크가 아니라 그린란드에 요청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린란드가 자치령이라는 점도 모를 정도로 트럼프 행정부의 역사 인식 수준이 낮음을 꼬집은 것이다.

미국 언론에서는 '그린란드 구매'라는 발상에 비판적으로 접근하면서 그린란드의 가격을 예상해보는 풍자성 보도가 잇따랐다.

WP는 미국이 1867년 알래스카를 720만 달러에 샀고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1억3천만 달러인데 그린란드의 면적이 알래스카의 1.5배이니 2억 달러 정도면 될 수 있겠다고 계산해본 뒤 말도 안되는 가격이라고 했다.

1946년 미국이 1억달러에 그린란드를 사려고 했고 이는 현재 가치로 14억 달러지만 그린란드의 2016년 국내총생산도 안되는 액수라고 WP는 전했다.

WP는 "사람들이 온통 구글에서 '그린란드의 가격'을 검색해보고 있어서, 그리고 '협상의 귀재'를 자처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것은 가격이 있다'고 말한 바 있어서 그린란드가 얼마인지 취재해볼 수 밖에 없었다"고 우스개 삼아 변명을 하기도 했다.

CNN방송도 그린란드의 가격을 책정해보는 비슷한 보도를 하면서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 "원칙적으로 (구매에) 합의를 이루더라도 가격은 수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