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전원 구조(종합)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16일 오후 5시 46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한국 국적 케미컬 운반선 S호(1천833t·승선원 13명)에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15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침수 사고가 발생한 케미컬운반선 S호
15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침수 사고가 발생한 케미컬운반선 S호[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앞서 S호는 침수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4시 32분께 미얀마 출신 선원 L씨(31)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고 해경에 신고, 해경은 환자를 인수하기 위해 3천t급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을 동원해 침수 신고 접수 2시간 만에 승선원 13명을 전원 구조했다.

오후 8시 현재 S호는 좌현으로 20∼3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S호는 15일 오후 4시께 중국 난퉁에서 출발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으며, 벙커C유 90t과 경유 20t이 적재돼 있었다. 이외 화학물질은 실려있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까지 침수에 따른 기름유출 등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S호는 선사 측에서 이른 시일 내 예인할 예정"이라며 "승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2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