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R의 공포' 코스피 1,920대 후퇴…코스닥 약 1% 하락(종합)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코스피가 미국에서 불거진 'R(Recession, 경기침체)의 공포' 영향으로 16일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20포인트(0.58%) 내린 1,927.17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6.88포인트(0.87%) 내린 1,921.49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었다.

미국 국채시장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10년물 금리가 연 1.619%로 떨어져 2년물 금리(연 1.628%)를 밑돌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진 영향이다.

노동길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미국 국채의 금리 역전 현상 때문에 투자 심리가 악화됐다"며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할 예정이라고 15일(현지시간) 언급하면서 무역갈등 완화 기대감이 커진 덕에 낙폭이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3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558억원, 기관은 142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은 지난달 31일부터 12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벌여 총 1조8천993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는 2016년 1월 7∼26일의 14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후 최장이다. 연속 순매도액은 2018년 10월 18∼30일(9거래일 연속)의 2조1천128억원 이후 최대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SK텔레콤[017670](-3.14%), LG화학[051910](-1.08%),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86%), SK하이닉스[000660](-0.65%), 신한지주[055550][055550](-0.62%), 현대모비스[012330](-0.21%) 등이 내렸다.

삼성전자[005930](0.46%), 현대차[005380](0.39%), NAVER[035420](0.36%), 셀트리온[068270](0.33%)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58포인트(0.93%) 내린 591.5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7.11포인트(1.19%) 내린 590.04로 출발해 하락세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410억원과 120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547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종목 가운데는 메디톡스[086900](-5.86%), 펄어비스[263750](-3.30%), CJ ENM[035760](-2.12%), 휴젤[145020](-1.95%), SK머티리얼즈[036490](-1.69%), 스튜디오드래곤[253450](-1.52%), 케이엠더블유[032500](-0.17%) 등이 내렸다.

에스에프에이[056190](5.50%),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72%), 헬릭스미스[084990](0.96%) 등은 올랐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