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언론, 文대통령 경축사 평가하면서도 "구체적 대책 없다"

요미우리 "관계회복 구체책 안보여…'日이 관계악화 원인' 수용 못해"
니혼게이자이 "韓정부, 징용판결 책임 명확히 하는 게 관계회복 출발점"
요미우리신문, 마이니치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16일자 문 대통령 경축사 관련 사설 [연합뉴스]
요미우리신문, 마이니치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16일자 문 대통령 경축사 관련 사설 [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들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과의 대화 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도 알맹이가 없다는 식의 비판을 했다.

보수 성향 요미우리신문은 16일 조간신문에 문 대통령의 경축사와 관련해 '관계회복의 구체책(구체적인 대책)이 안 보인다'는 내용의 사설을 실었다.

요미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진정으로 힘쓸지, 구체적인 행동이 없으면 일본의 불신을 씻을 수 없다"며 "경축사 중 관계 악화의 원인이 일본에 있는 것 같은 언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의욕을 밝힌 것과 관련, "문 정권이 취해야 할 정책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진지하게 이해해 위협을 없앨 필요성을 김정은 정권에 설명하는 것"이라고 어깃장을 놨다.

이 신문은 '종전일'을 주제로 한 다른 사설에서는 "한국인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이 일본 기업에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문제는 한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해결돼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천안=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2019.8.1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설에서 "한일이 지금이야 말로 냉정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밝히는 한편, "문 대통령이 일본을 도발하는 종래의 발언에 비해 비판을 억제한 것은 평가할 수 있지만, 사태 타개에 대한 구체책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징용공 판결에서 우선은 한국 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하는 것이 한일 관계 회복의 출발점"이라는 주장을 폈다.

상대적으로 리버럴(자유주의) 진영인 마이니치신문 역시 "문 대통령이 억제된 톤으로 일관한 것은 적어도 평가하고 싶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말한대로 한일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함께 번영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동일본대지진의 부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을 삼가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일본의 보복조치는 비판하지 않으면서 한국이 일본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한 것만 언급하며 "양국의 보복조치 악순환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장 시한이 임박한 것을 언급하며 "서로에게 불가결한 파트너라는 인식을 갖고 정부 간 협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는 별도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한일간 대화를 강조한 것과 관련해 "대화를 거부하지는 않지만, 일본의 입장에 아무런 변함은 없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종전 기념식 참석한 일왕 내외
종전 기념식 참석한 일왕 내외(도쿄 교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나루히토 일왕 내외가 15일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닛폰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 아베 신조 총리의 추모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8.15 parksj@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