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시민단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계획 한목소리 규탄

"후쿠시마, 끝나지 않은 재앙…도쿄올림픽 전면 취소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거센 가운데 탈핵 운동에 앞장서 온 한·일 시민단체가 일본 정부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미·일 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와 AWC 일본연락회의 등 시민단체 9곳은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8년이 지났지만, 로봇마저 사고 원자로에 접근할 수 없기 때문에 핵연료가 녹아내린 상황을 정확하게 알 수 없다"면서 "아직 끝나지 않은 재앙"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방사능 오염수는 정화하거나 처리, 통제될 수 없다. 100만 톤(t)이 넘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것은 경제적인 이유를 넘어 전 인류를 피폭시키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2020년 도쿄 올림픽과 후쿠시마 농산물 문제와 관련해서도 아베 정권을 비판했다.

이들은 "후쿠시마는 언제 끝날지 모를 방사성 물질을 뿜어내는 거대한 죽음의 땅이 됐지만, 아베 정권은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사람들을 귀환 시켜 복구·재건에 내몰더니 이제는 '부흥'을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코다 히데후미 AWC 일본연락회의 수도권 사무차장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만약 체르노빌 근처에서 올림픽이 열리게 된다면 아들, 딸을 보내겠냐? 얼마나 위험한지 한국인들도 잘 알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코다 사무차장은 "아직도 방사성 물질이 남아있는데 문제가 해결됐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선수들, 스태프 가족들에게도 부탁드린다. 도쿄 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지 마라, 피폭된다"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핵의 문제는 특정 국가에 한정하지 않는다. 전 지구적 차원에서 핵발전을 중단하고 핵무기를 폐기해야 한다"며 핵 없는 세상을 만들자고도 촉구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