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남알프스 1천m 이상 9개 봉우리 완등하면 '인정서'

울주군, 능선 경계 도시 경주·밀양·양산·청도와 공동 추진
영남알프스 신불산 억새평원
영남알프스 신불산 억새평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이 산악관광 활성화를 위해 '영남알프스'의 해발 1천m 이상 9개 봉우리를 완등하면 인정서와 메달을 제공한다.

울주군은 특히 영남알프스 능선 경계 도시인 경주시, 밀양시, 양산시, 청도군 등 5개 자치단체 단체장 공동 인증서를 줄 계획이어서 전국 관광객과 산악인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울주군에 따르면 해당 봉우리는 가지산(1천238m), 간월산(1천69m), 신불산(1천159m), 영축산(1천81m), 천황산(1천189m), 재약산(1천108m), 고헌산(1천34m), 운문산(1천188m), 문복산(1천15m) 등이다

참여 방법은 각 봉우리 정상 표지석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울주 관광홈페이지에 올리면 된다.

인증기한은 최초 등록일로부터 2년 이내며, 9개 봉우리를 완등하면 인증서와 메달을 자택으로 배송한다.

울주군은 이 사업이 등산객들에게 새로운 동기를 부여해 영남알프스 산악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이웃 도시와도 상생발전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울주군 문화관광과(☎ 052-204-0342)로 하면 된다.

sjb@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