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갱단 표적 됐던 외질·콜라시나치, 아스널 훈련 복귀

외질(왼쪽)과 콜라시나치
외질(왼쪽)과 콜라시나치[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갱단의 위협을 받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세아드 콜라시나치(26)와 메주트 외질(31)이 팀 훈련에 복귀했다.

영국 BBC는 16일(한국시간) 아스널 우나이 에메리 감독의 말을 인용해 "콜라시나치와 외질이 훈련에 다시 돌아왔다"며 "둘 다 경기 출전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두 선수는 지난달 26일 차를 타고 북런던을 지나던 도중 칼로 무장한 2명의 차량 탈취범을 만났다.

범인들은 오토바이를 타고 차량에 접근했고, 콜라시나치는 차에서 내려 이들과 맞섰다.

강도들은 곧장 달아났다. 두 선수는 다친 곳 없이 현장을 벗어났다.

상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강도들과 같은 갱단에 속한 조직원 두 명은 8일 외질의 집 앞을 서성이다 발각돼 경찰에 체포됐다.

놀란 외질은 24시간 사설 보안팀을 고용했다. 갱단은 "둘의 모든 것을 빼앗겠다"며 외질과 콜라시나치를 위협했다.

공포와 불안에 휩싸인 두 선수는 팀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11일 뉴캐슬과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도 빠졌다.

두 선수의 결장 속에 아스널은 1-0의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에메리 감독은 "외질과 콜라시나치의 복귀는 팀에 큰 힘이 된다"며 "그들이 그라운드에서 온전히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아스널은 17일 번리와 홈에서 리그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