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고뭉치' UFC 맥그리거, 지난 4월 아일랜드서 노인 폭행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종합격투기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가 또 사고를 쳤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16일(한국시간) 맥그리거가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펍에서 노인에게 주먹을 날리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맥그리거는 자신이 런칭한 위스키 브래드 '프로퍼 트웰브'를 펍에 있는 사람들에게 한 잔씩 돌렸다.

그런데 바에 앉아 있던 한 노인이 맥그리거의 호의를 거절했다. 한 번에 이어 두 번째도 맥그리거의 잔을 받지 않자 언쟁이 벌어졌다.

둘 사이에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맥그리거는 갑자기 노인의 얼굴을 왼손 주먹으로 강하게 때렸다.

그러자 맥그리거의 일행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이 맥그리거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TMZ는 "이 사건은 4월 6일 더블린의 마블 아크 펍에서 일어났다"며 "이 사건은 경찰에 신고됐고, 경찰도 해당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맥그리거가 이로 인해 처벌받은 소식은 없었다"며 "경찰은 여전히 수사 중이라고만 밝혔다"고 덧붙였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TMZ'와의 인터뷰에서 "맥그리거는 일반인이 아니다, 그는 유명인사고 프로 파이터다. 프로 파이터가 이런 일을 해서는 안 된다. 맥그리거라면 해서는 안 된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맥그리거가 옥타곤 밖에서 사고를 친 것은 이번 한 번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4월 UFC 223 미디어데이가 열린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 일행들을 데리고 와 UFC 선수가 탑승한 차량에 손수레와 쓰레기를 집어 던지는 난동을 피웠다.

올해 3월에는 미국 마이애미비치의 폰틴블로 호텔에서 나와 길을 걷던 중 자신을 찍던 한 팬의 손에서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내동댕이친 뒤 발로 수차례 짓밟아 망가뜨렸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맥그리거는 조사를 받은 이후 1만2천500달러(약 1천400만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