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브란스의전 출신 서영완·전홍기 독립운동 유공자 선정

세브란스병원
세브란스병원[신테카바이오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연세의료원은 연세대 의과대학 전신인 세브란스의전 출신 의학생 서영완, 의사 전홍기 등 2명이 독립운동 유공자로 새롭게 추서됐다고 16일 밝혔다.

서영완(건국훈장 애족장)은 1898년 부산 출생으로 1918년 세브란스의전에 입학했고, 다음 해 3·1운동과 3·5 만세 시위에 참가했다가 체포됐다. 그는 경성지방법원에서 보안법 및 출판법 위반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 출옥 이후 중국으로 건너가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헌법개정위원 등으로 활약했다.

전홍기(건국훈장 애족장)는 1916년 강원도 평강 출생으로 1938년 춘천고보를 졸업하고 세브란스의전에 입학했다. 재학시절 독립운동을 위한 독서클럽인 상록회를 조직 운영한 것이 발각돼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1년 6개월(미결구류일 수 180일), 집행유예 3년을 언도받았다.

연세의료원은 세브란스 출신 의사 20명, 의학생 2명, 간호사 7명, 교직원 6명 등이 독립운동 유공자로 선정됐으며 정부로부터 포상을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를 포함하면 60여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