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 北발사체에 또 韓 빼고 "美와 연대"…"日안보 영향無"(종합)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대응을 설명하면서 또 다시 한국을 뺀 채 미국과의 연대만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충분한 경계태세 하에 미국 등과도 연대하면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을 언급하지 않은 것은 북한 문제 관련 논의에서 한국을 분리하고 싶은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북한의 발사체 발사 후 두차례 한국을 뺀 채 미국과의 연대를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5일 "앞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고, 같은달 31일 "계속해서 미국 등과 긴밀히 연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에 앞서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자국의 안보에 대한 즉각적인 영향이 없다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우리나라(일본)의 영역(領域)과 배타적경제수역(EEZ)에 탄도미사일이 날아온 것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시점에서는 안전보장에 즉각적인 영향을 주는 사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 후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연합뉴스의 보도와 한국 합동참모본부의 발표를 인용해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래픽]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그래픽]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0eun@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