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아리 부상 메시, 10년 만에 프리메라리가 개막전 결장

종아리 부상 메시, 10년 만에 프리메라리가 개막전 결장 - 1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캡틴'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가 종아리 부상 여파로 2019-2020시즌 정규리그 개막전에 결장한다.

바르셀로나는 16일(한국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17일 오전 4시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 스타디움에서 예정된 아틀레틱 빌바오와 정규리그 1라운드 원정에 나설 19명의 명단을 발표했는데 메시의 이름이 빠졌다.

팀 훈련에서 오른쪽 종아리 근육을 다쳤던 메시는 전날 팀의 최종 훈련에서 개인 훈련을 하면서 개막전 결장을 예고했다.

축구전문매체 ESPN FC에 따르면 메시가 프리메라리가 개막전에 결장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바르셀로나가 공개한 개막전 원정 명단
바르셀로나가 공개한 개막전 원정 명단[바르셀로나 트위터 캡처]

2019 남미축구연맹 코파아메리카를 마친 뒤 휴가를 즐기다가 이달 초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메시는 팀 훈련 도중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이 때문에 바르셀로나의 미국 투어를 비롯해 두 차례 프리시즌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바르셀로나를 이끄는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은 "메시가 아닌 어떤 선수라도 위험을 감수할 수는 없다"라며 "메시는 잘 회복되고 있지만 지금은 기다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