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허청 박사 특채 출신 첫 여성 국장 발탁…이미정 심판장

의약·바이오 특허 심사·심판 분야 전문가
이미정 특허심판원 심판장
이미정 특허심판원 심판장[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에 박사 특채 출신 여성으로는 첫 국장급 고위공무원이 탄생했다.

특허청은 특허심판원 심판장에 이미정(56) 심판관을 16일 자로 임용했다.

1997년 박사 특채로 공직에 입문한 이 신임 심판장은 약품화학심사담당관실, 특허법원 기술심리관, 바이오심사과장을 거친 의약·바이오 특허 심사·심판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이런 업무 전문성을 인정받은 이 심판장은 다른 경쟁자들을 제치고 개방형 고위공무원 직위에 단수 추천됐으며 연공서열을 깨고 국장으로 발탁돼 승진했다.

중앙부처 중 박사 특채 출신 공무원이 많고 특히 여성이 많이 근무(박사 특채 371명 중 28%인 103명이 여성)하는 특허청에서 박사특채 출신 여성 고위공무원 탄생은 이번이 처음이다.

평소 꼼꼼한 성격으로 일 처리에 빈틈이 없어 조직 내에서 신망이 두터운 이 심판장은 풍부한 심사·심판 경험과 섬세함까지 겸비해 특허 심판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적극적인 인재 발굴과 균형 인사를 위해 여성 인재 기용에 앞장서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