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저금리 자금 지원

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회의
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회의[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보게 될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긴급 특례보증자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60억원 규모를 피해를 본 기업체는 각각 최대 2억원 이내에서 0.5% 보증료율을 우대 적용해 지원한다.

대상은 2018년 1월 1일 이후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수출규제 해당 품목을 직접 수입 또는 구매한 실적이 있는 기업, 향후 수입·구매 예정으로 증빙이 가능한 기업 등이다.

시는 경기회복 지연 등으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과 저신용 영세기업 등에 대해서도 240억원 규모의 보증지원자금을 마련하고 기업체당 최대 5천만원 이내에서 0.8% 우대 보증료율을 적용해 특별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ulsanshinbo.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0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