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스트셀러] 논란속 '반일종족주의' 1위에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구역질 나는 책"이라고 비판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역사서 '반일종족주의'가 오히려 판매량을 더욱 끌어올리며 최고 베스트셀러 자리에 올랐다.

교보문고가 16일 발표한 8월 둘째 주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반일종족주의'는 전주보다 7계단 뛰어오른 1위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 독자가 73.8%로 여성(26.2%)을 압도했다. 연령별로는 40대 이상이 다수를 차지했고 30대 독자도 18.1%였다.

'반일종족주의'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김낙년 동국대 교수,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이 함께 쓴 역사 교양서다.

저자들은 한국이 과거 역사에서 가장 많은 과오와 만행을 저지른 중국 등은 놔두고 일본만 원수로 인식하는 것은 민족주의가 아니라 샤머니즘이 깔린 '종족주의'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특히 '정신대'와 강제 동원 등에 관해 한국의 역사 왜곡, 용어 혼동, 교과서 왜곡이 확인됐다고 지적한다.

이 외에도 역사 교양서 인기가 두드러졌다.

학원강사 설민석은 '설민석의 삼국지. 1',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11' 두 종을 10위 내에 진입시켰다.

2주간 1위를 지킨 어린이 도서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8'은 2위로 밀려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들에게 선물한 것으로 알려진 '90년생이 온다'는 23계단이나 급상승해 9위에 포진했다.

반일종족주의
반일종족주의

다음은 교보문고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

1. 반일 종족주의(이영훈·미래사)

2.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8: 괴도와 납치된 신부 사건(트롤·아이세움)

3. 여행의 이유(바캉스 에디션·김영하·문학동네)

4. 유럽 도시 기행. 1(유시민·생각의길)

5. 흔한남매. 1(흔한남매·아이세움)

6. 설민석의 삼국지. 1(설민석·세계사)

7.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11(설민석·아이휴먼)

8. 직지. 1(김진명·쌤앤파커스)

9. 90년생이 온다(임홍택·웨일북)

10. 천년의 질문. 1(조정래·해냄출판사)

90년생이 온다
90년생이 온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6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