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이틀간 항공편 979편 취소…캐세이퍼시픽 조종사 2명 해고(종합)

홍콩국제공항 정상 되찾아…일부 시위대, 사과 글 올려
법원 명령으로 입국장 2곳만 시위 허용…시위대 "공항시위 보류"
민간인권전선, 18일 대규모 도심 집회 예고
운항 재개된 홍콩공항 항공 스케줄 전광판
운항 재개된 홍콩공항 항공 스케줄 전광판(홍콩 신화=연합뉴스) 이틀째 밤샘 점거시위 후 14일 정상 운영에 들어간 홍콩 국제공항의 모니터에 항공기 운항 스케줄이 표시돼 있다. bulls@yna.co.kr

(홍콩·베이징=연합뉴스) 안승섭 김윤구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의 대규모 점거 시위로 몸살을 앓았던 홍콩국제공항이 14일 정상을 되찾았지만, 대규모 도심 시위는 이어질 전망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12일과 전날 대규모 점거 시위로 항공편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됐던 홍콩국제공항은 이날 오후 들어 정상을 되찾아 이용객들로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항공 스케줄 재조정 등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63편의 도착편 항공기 운항과 63편의 출발편 운항이 취소됐다.

홍콩 정부는 이틀간의 불법 집회로 모두 979편의 항공편이 취소돼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을 입혔다고 밝혔다.

홍콩 최대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은 지난 이틀 동안 272편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5만5천여 승객이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공항 당국은 공항 점거 시위와 관련해 홍콩 법원이 발부한 임시 명령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임시 명령에 따르면 공항 내 시위는 터미널 도착장의 양쪽 끝 출구 옆 두 곳에서만 허용된다. 출국장을 비롯해 이 두 곳을 제외한 모든 구역에서 시위가 금지된다.

집회가 허용된 구역은 공항 이용객들이 많이 이동하는 구역과는 상당히 떨어져 있는 곳이다.

공항 측은 이 임시 명령을 어기고 시위를 벌이거나 방조, 교사하는 사람은 '법정 모독' 혐의를 적용받아 징역형이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시위대는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의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12일부터 공항 점거 시위에 나섰다.

이로 인해 이틀간 580여 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면서 홍콩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사실상 막혔다.

전날 밤에는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벌어졌고,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 기자를 비롯한 중국 본토인 2명이 공항에서 시위대에 의해 구금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들은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날 퇴원했다.

시위대가 한 경찰의 곤봉을 빼앗자 흥분한 경찰이 시위대에게 권총을 겨누는 장면도 목격됐다.

일부 시위대는 이날 온라인에 사과의 글을 올려 "항공편 취소와 여행 변경 등은 우리가 의도한 바가 아니었다"며 "홍콩인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원하고 있으며, 우리의 어려움을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가 즐겨 찾는 메신저 텔레그램에 시위 지도부는 추가적인 공항시위를 보류하겠지만,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한편 홍콩의 대규모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일요일인 18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송환법에 반대하고 경찰의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시위와 행진을 하겠다고 밝혔다.

민간인권전선은 집회 신청서에서 30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이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홍콩 최대의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항공이 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해 2명의 조종사를 해고했다고 SCMP가 보도했다.

지난 12일 캐세이퍼시픽은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던 조종사 1명을 업무 정지하고, 다른 2명의 직원을 해고했다. 해고된 2명은 홍콩 경찰 축구팀의 탑승 일정을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해고된 조종사 중 1명은 지난 12일 업무정지를 당한 조종사이며, 나머지 1명은 홍콩 경찰 축구팀의 탑승 일정 유출과 관련됐다고 SCMP는 전했다.

캐세이퍼시픽은 많은 직원이 지난 5일 홍콩 시위 총파업에 참여해 수백편의 항공편이 취소된 후 중국 정부의 타깃이 된 것으로 보이며, 중국 본토에서는 캐세이퍼시픽에 대한 불매 운동도 일어나고 있다.

루퍼트 호그 캐세이퍼시픽 CEO는 지난 12일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불법 시위에 참여하거나 지지하면" 해고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이날도 홍콩 정부를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2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