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뜻밖의 CO₂복병' 아프리카 열대지역…차 2억대 분량 쏟아내

토지이용 변화 등 토양 황폐화로 저장 대신 있는 것도 배출
경작을 위해 훼손되는 열대림 [자료사진]
경작을 위해 훼손되는 열대림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아프리카 북부 열대지역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₂)를 대량 배출하는 뜻밖의 복병으로 밝혀졌다.

연간 10억~15억t으로 자동차 2억대 분량의 CO₂를 쏟아내고 있다.

영국 에든버러대학과 외신 등에 따르면 이 대학 지구과학부 폴 파머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탄소관측위성 OCO-2 등의 위성자료를 분석해 얻은 이런 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실었다.

연구팀은 아프리카 북부 열대지역의 CO₂ 배출 흐름을 기록한 2009~2017년의 위성 관측자료를 분석하고, 이를 토지이용과 강수량, 광합성량 등의 변화가 미치는 영향을 실험하기 위해 고안된 대기 모델을 통해 산출한 CO₂배출량과 비교했다.

그 결과, 아시아와 호주, 남미 등의 열대지역에서는 CO₂를 흡수해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 것과 달리 이 지역에서는 연간 12억5천t의 CO₂를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에 추정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양이다.

연구팀은 또 이런 현상이 장기적이고 되풀이되는 가뭄과 토지이용 변화 등으로 토양이 황폐화하면서 토양 내에 저장됐던 CO₂가 방출된 결과인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토양 황폐화만으로는 엄청난 CO₂배출량을 설명하지 못해 또 다른 원인을 찾기 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경작을 위해 훼손되는 열대림 [자료사진]
경작을 위해 훼손되는 열대림 [자료사진][EPA=연합뉴스]

연구팀은 위성 자료 없이 지상 연구만으로는 뜻밖의 CO₂ 배출원을 밝혀낸 이런 결과를 얻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파리협정을 비롯한 기후변화 대처 전략들은 숲을 비롯한 자연에 의한 CO₂저장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크게 의존하고 있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전혀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에 따른 전략수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파머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열대지역은 지구에 있는 30억 그루의 나무 중 3분의 1 가량이 몰려있으며 이에 따라 CO₂도 저장돼 있다"면서 "아직 이 지역이 기후변화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수박 겉핥기식 이해에 그치고 있지만 위성 자료를 통해 계속 이해를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토지이용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조명하는 연구결과 발표에 뒤이어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고있다.

앞서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지난 8일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토지 황폐화를 막고 식단을 바꿀 필요가 있다는 보고서를 냈으며, 과학 저널 '지구환경변화(Global Environmental Change)'에 실린 또 다른 논문도 육류와 낙농 제품 생산 증가가 열대지역의 개간지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열대림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를 억제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eomn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