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확 앞둔 과수농가에 미국선녀벌레 등 외래 해충 기승

충북서 390㏊ 발생…봄철 고온 건조한 날씨 등 영향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수확을 앞둔 과수 농가에 외래 돌발해충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갈색날개매미충
갈색날개매미충[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최근 일선 시·군을 통해 외래 돌발해충을 조사한 결과, 갈색날개매미충이 150㏊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100㏊)보다 50㏊가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보은군이 50㏊로 가장 피해가 클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선녀벌레도 창궐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200㏊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충주(50㏊), 보은(30㏊)에서 많이 확인됐다.

지난해 30㏊에 머물렀던 꽃매미 발생면적은 올해 40㏊로 늘었다.

돌발해충 방제작업
돌발해충 방제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외래 돌발해충이 증가한 것은 겨울철에 눈이 많이 내리지 않고 봄철에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등 이들 해충이 서식하기 좋은 기후가 조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들 해충은 주로 야산 등 산림에서 서식하다 날이 따뜻해 지면 농경지로 이동해 사과와 배, 복숭아, 감, 대추, 포도 등 과수 등에 피해를 준다.

식물에 달라붙어 수액을 빨아먹어 말려 죽이거나 감로(단맛을 내는 분비물)를 배설해 검게 타들어 가는 듯한 그을음병을 유발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산림 인근 과수농가를 중심으로 외래 돌발해충이 발생했다"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집중적으로 방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