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이 필요해서"…생면부지 출근길 이웃 원룸주민 살해(종합)

우연히 마주친 피해자 상대로 범행…경찰 "영장 신청 방침"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같은 원룸건물에 사는 일면식도 없는 이웃주민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돈을 빼앗아 달아났던 30대가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제공]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제공]

14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A(30)씨를 이날 오전 5시께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시 8분께 수원시 권선구의 한 원룸 건물 내에서 B(45)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신용카드와 현금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는 흉기에 찔려 다친 상태로 바깥으로 나와 지나가던 주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직업이 없던 A씨는 당일 아침 돈을 마련할 목적으로 강도질을 하기로 마음먹고 흉기를 챙기고서 밖으로 나왔다.

하지만 비가 많이 오자 A씨는 범행 계획을 접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던 중 마침 출근하기 위해 원룸 밖으로 나온 이웃주민 B씨를 맞닥뜨렸다.

A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B씨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했고, B씨가 완강히 저항하자 흉기로 그를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후 B씨가 갖고 있던 신용카드와 엔화 2만3천엔(약 26만원)을 챙겨 달아났다.

그는 B씨 돈으로 렌트 차량을 빌리고 모텔 투숙 비용을 지불하는 등 약 30만원을 사용했다.

A씨와 B씨는 이웃이지만, 서로 일면식도 없던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