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중 긴장완화에 원/달러 환율 급락세…1,210원 초반대로(종합)

美, 中 상대 '관세폭탄' 일부 연기…급격한 원화 약세 다소 완화
원 달러 환율 (PG)
원 달러 환율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미중 무역전쟁의 긴장 국면이 다소 완화하면서 14일 원/달러 환율이 급락세(원화가치 상승)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35분 현재 전일보다 11.1원 내린 달러당 1,211.1원이었다.

환율은 15.2원 내린 달러당 1,207.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간)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늦추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 달 1일부터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 10%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관세 부과가 연기된 품목은 3천억 달러어치 수입품 가운데 일부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노트북·PC 모니터 등 정보기술(IT) 핵심 제품군이 대거 포함됐다.

트럼프, 중국 수입품 10% 관세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트럼프, 중국 수입품 10% 관세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미국의 '관세 폭탄'이 늦춰졌다는 소식에 원/달러 환율도 최근의 급등분을 되돌리며 달러당 1,210원선 언저리로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한일 간 무역전쟁에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발표, 홍콩 시위 확산 등 대외 악재가 겹치면서 이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전날에는 원/달러 환율이 1,222.2원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으로 2016년 3월 2일 이후 3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급격한 원화 약세는 되돌렸지만 추가 환율 하락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긴장의 불씨가 여전히 남은 데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의 중국 비중 확대로 외국인의 국내 주식 매도 가능성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홍콩의 시위가 가라앉지 않는 것도 원/달러 환율 추가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중 긴장이 다소 풀리면서 원/달러 환율도 되돌림이 예상된다"며 "다만 미국의 조치에도 미중 간 긴장 장기화에 대한 우려는 쉽사리 진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138.5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인 1,160.96원보다 22.39원 내렸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0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