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스쿠니신사, 日궁내청에 '일왕 참배' 요청했다 거절당해"<교도>

"지난해 가을에 올해 150주년 맞춰 참배 이례적 청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가 작년 가을 당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게 올해 야스쿠니 창립 150년에 맞춰 참배를 요구하는 매우 이례적 청원을 궁내청에 했다가 거절당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교도는 야스쿠니신사와 궁내청에 대한 취재 결과 야스쿠니신사가 참배를 요구하는 '행차 청원'을 궁내청에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교도는 "야스쿠니 측은 재요청을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스쿠니신사 창립 50년인 1919년 5월 요시히토(嘉仁) 일왕에 이어 창립 100년인 1969년 10월 히로히토(裕仁) 일왕이 각각 이 신사를 참배했다.

이후 일왕의 참배는 1975년 히로히토 일왕이 마지막이었다.

그동안 보수층으로부터 일왕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요구는 끊이지 않았다. 아키히토 일왕은 재임 기간 이곳을 참배하지 않았다.

교도는 '관계자'를 인용해 "야스쿠니신사는 지난해 9월 헤이세이(平成·아키히토 일왕 재위 기간의 일본 연호) 중에 참배를 촉구하기 위해 궁중 제사를 담당하는 궁내청의 의전직에게 과거의 사례를 제시하며 참배를 요구하는 청원을 했다"고 보도했다.

나루히토(德仁) 현 일왕의 부친인 당시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 4월 30일 퇴위했고 현재는 상왕으로 불린다.

야스쿠니 신사 배전(拝殿) 전경
야스쿠니 신사 배전(拝殿) 전경[촬영 박세진]

교도는 "이 의전직은 (당시) 왕위 계승을 앞둬 매우 바쁘다는 점 등을 이유로 궁내청 장관이나 일왕 측근 부서의 시종직에 대한 중개도 '할 수 없다'고 회답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의전직은 그러나 교도의 취재에 "참배에 관해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교도는 야스쿠니 측이 "거절당했다"고 판단, 창립 200년이 되는 때의 참배도 확약될 수 없다는 점에서 "장래에도 참배가 어렵게 됐다"고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이후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8/13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