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정환-최정, 세계페어바둑 2년 연속 우승 도전

신진서-오유진도 호흡
2018 세계페어바둑 우승한 박정환-최정
2018 세계페어바둑 우승한 박정환-최정[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국내 최강의 남녀 프로바둑 기사가 짝을 이뤄 세계 정상의 자리를 노린다.

박정환 9단-최정 9단, 신진서 9단-오유진 6단은 18일부터 사흘간 일본 도쿄 시부야 셀룰리안타워에서 열리는 2019 세계페어바둑최강위전에 출전한다.

신진서는 한국랭킹 1위, 박정환은 한국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최정은 국내 여자랭킹 1위, 오유진은 2위다.

박정환-최정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중국의 커제 9단-위즈잉 6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박정환-최정은 20일 열리는 최강위 결정전에 선착, 본선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팀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우승상금은 1천만엔(약 1억1천500만원)이다.

신진서-오유진은 19일부터 열리는 본선 토너먼트에서 최강위 결정전 진출을 노린다.

중국에서는 미위팅 9단-위즈잉, 바둑기사 부부인 창하오 9단-장쉬안 8단이 출전한다.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우에노 아사미 2단, 이치리키료 8단-후지사와 리나 4단, 야마시타 게이고 9단-무카이 치아키 5단 등 세 팀이 출전한다.

대만은 왕위안쥔 9단-위리쥔 2단, 천스위안 9단-헤이자자 7단을 내세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