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 서·남해 피서철 뱃길 이용객 39만여명…18% 감소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전경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전경[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제공]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올여름 휴가철 특별수송 기간인 지난달 25일부터 11일까지 서·남해역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39만2천68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47만8천505명)보다 약 18% 감소했다.

이는 4월 신안 천사대교 개통으로 목포-암태 항로 여객선 운항 중단과 해상의 짙은 안개, 제9호 태풍 '레끼마'의 간접 영향에 따른 여객선 운항 통제로 풀이된다.

목포-제주 5만2천명(17%↓), 목포-홍도 4만명(23%↓), 신안 진리-점암 2만8천명(3%↓), 해남 땅끝-산양 5만명(3%↓), 화흥포-소안 3만6천명(12%↓), 완도-청산 3만2천명(3%↓) 등 대부분 항로에서 감소했다.

차량도 목포-제주 1만6천대(11%↓), 진리-점암 1만대(2%↓), 땅끝-산양 1만7천대(5%↓) 등 감소했다.

목포해수청은 특별수송 기간 여객선 5척을 추가로 투입하고 운항 횟수도 505회 늘렸으며 이용객 편의를 위해 특별수송 대책반을 운영했다.

목포해수청 관계자는 13일 "여객선 안전 운항을 위해 사전 특별안전점검을 하는 등의 노력으로 이 기간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