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00m 수영금지구역 안전요원 한명…다대포 해수욕장 관리 구멍

13일 오후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수영금지 깃발
13일 오후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수영금지 깃발[손형주 기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10일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초등학생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수영금지구역에 대한 안전 관리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부산 사하구와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40분께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서 A(13) 군이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군은 수영금지구역인 해양레포츠 구역에서 물놀이를 하다 높은 파도에 튜브를 놓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사고 당시 파도가 1∼2m로 높은 상황이었고 A군이 수영금지구역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실종됐음에도 안전요원 등이 재빨리 대처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총 길이 850m가량인 다대포해수욕장은 왼쪽 250m만 수영 가능 지역이다. 이 구간은 소방 안전요원 7∼10명이 망루에 올라가거나 물 안에 들어가 안전관리를 한다.

하지만 수영 금지 구역으로 설정된 나머지 600m 구간에 대해서는 소방 안전요원 한명이 순찰하는 것 외에는 사실상 관리 사각지대다.

경찰이나 해수욕장 관계자가 때때로 순찰을 하기도 하지만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순찰은 아니다.

빨간색 부표로 나뉘어 왼쪽은 수영 가능 구역, 오른쪽은 수영 금지 구역이다.
빨간색 부표로 나뉘어 왼쪽은 수영 가능 구역, 오른쪽은 수영 금지 구역이다.[손형주 기자]

수영 금지 구역에는 20m 정도 간격으로 안내 깃발이 설치돼 있지만 이곳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이 종종 목격되기도 한다.

다대포해수욕장에서 근무하는 한 안전요원은 "피서객들이 주차한 지점과 수영 가능 지점이 멀어 수영 금지구역에서 종종 물놀이를 하는 경우도 있고 백사장이 워낙 넓다 보니 수영금지구역인지 알지 못하고 입수하는 경우도 있다"며 "금지구역은 수심이 깊어 절대로 물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다대포해수욕장은 평소 파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썰물과 밀물 때 수심 차이가 커 물놀이 시 주의가 요구된다.

상황이 이렇지만 관할 지자체인 사하구는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소방과 해경에 안전관리를 거의 위임하고 자체 안전요원을 두지 않고 있다.

해경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A 군 입수 경로, 안전요원 의무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사하구는 수영금지 안내 현수막을 추가로 제작해 부착하고 소방 등에 안전요원 확충을 요청하는 한편 내년부터 해수욕장 관리 요원 등도 확충할 계획이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