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단체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하고 활동가 탄압 중단해야"

[촬영 김수현]
[촬영 김수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13일 정부가 장애등급제를 진정으로 폐지하고 장애인 활동가의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장애인 운동 활동가들을 사법 탄압으로 옥죌 뿐 아니라 장애등급제도 가짜 폐지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달 장애등급제가 폐지됐으나 예산 증액 없이는 허울뿐이라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예산 반영, 장애인과 가족에 대한 사회보장 정책의 변화 없이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는 사기 행각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17년 4월 사회보장위원회 앞에서 도로 점거 등 집회를 연 뒤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김준우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에게 70만원 벌금형이 선고됐다며 "현재 벌금 때문에 김 대표의 통장은 압류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당한 요구를 알리기 위한 집회·시위를 매번 불법으로 규정하고 가진 것 없는 이들에게 벌금으로 탄압하고 위축시키는 것이 이 사회의 수준"이라며 "장애등급제가 진짜 폐지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3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